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스포츠채널, TV 40채널 모두 고화질 무료 시청 가능합니다. 아이디,비밀번호,닉네임만 입력하시면 간단 가입가능!!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먹고 먹고 또 먹는 여성

SPEED관리자 2019.11.24 20:57 조회 수 : 197

 

아침 식사로 라면 5개를 끓여 국물까지 다 비우면서 하루를 시작하는 39살 여성

 

그 마른 몸에 그 많은 걸 소화한다고?

이런 의문이 들기가 무섭게 곧바로 화장실에 직행해서 먹은 걸 고스란히 토해 내고야 만다.

 

종일 머릿속엔 음식 먹는 생각밖에 떠오르지 않는다며 하소연한다.

 

매운 라면을 먹고 다 토했으니 이번엔 달콤한 과자로 속을 꽉 채우는 수순을 밟는다.

물론 그리고 나서 다시 화장실에 가서 전부 게워낸다.

 

이런 과정을 몇 번만 되풀이하면 숫제 녹초가 될 듯하지만

그래도 쉽게 잠이 오지 않아 수면 유도제를 먹은 뒤에야 비로소 가공할 만한 식탐으로부터 잠시나마 벗어날 수 있다.

그리고 몇 시간 뒤 눈을 뜨면 다시 먹고 토하는 과정을 반복해 나간다.

 

  

20대 시절 화사한 미소가 돋보이던 그 예쁜 딸이

어느 순간 소름 끼칠 정도로 무서운 식탐의 마수에 걸려들어

지금 저 지경에 이르렀다며 연신 눈물 흘리는 어머니

 

 

20대 중반부터 몇 년에 걸친 다이어트로 아주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기도 했지만

그에 반해 "참을 수 없는 배고픔과 식욕"에 늘 시달렸다고 한다.

그러다 어느 날 우연히 눈에 띈 치킨 한 마리를 그 자리에서 순식간에 먹어치우고 말았다.

 

그러자 엄청나게 살이 찔지 모른다는 강박 관념에 사로잡힌 채

자기도 모르게 전부 토해 낸 뒤부터 폭식과 구토라는 악순환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그래도 꿋꿋하게 직장 생활을 이어가려고 발버둥 쳤지만 결국 폭식 앞에 무릎 꿇고 말았다.

그리하여 지금은 먹을 걸 사러 나가는 것 외엔 오로지 집에 틀어박혀 암울한 시간을 속절없이 보내고 있다.

 

지금 그가 바라는 건 그저 남들처럼 '평범하게' 사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마저 쉽게 이룰 수 없게 하는 이 끔찍한 식탐에 짓눌려 더 이상 저항할 힘을 잃은 나머지

내일 아침이 오는 게 두렵기만 하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