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구글에서 스피드티비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대학에서 스페인어와 경제를 전공하고 의료기기업체 영업사원으로 입사를 했던 신입사원

 

처음에는 단순히 제품만을 파는 영업인줄 알았다고함

 

그러나 회사에서는 수술실에 들어야한다고함

 

처음 입사하고 한일은 의사들처럼 손을 소독하는 연습이었음

 

그리고 입사3주만에 기기를 납품하는 병원 수술실에 들어가게된 영업사원

 

처음에는 보조만 했으나 입사 2년차가되자 의사들이 슬슬 수술을 맡기기시작함

 

얼마후 영업사원은 완전히 수술을 맡아서 하게됨

 

처음부터 끝까지 그가 다하게됨

 

   

하루에 많으면 3건의 수술을하고있는 영업사원

 

 

의사는 옆에서 아무것도 안함

 

 

의사는 옆에서 떠들어주는것이 다임

 

비의료인이 수술하다보니 사고도 발생했다고

 

처음 자기가 맡아서 수술했던 환자가 수술이 잘못되서반불구가 되서 나갔음

 

그때 너무 많이 울었다는 영업사원

 

처음 수술에 들어갈때 아무것도 몰라서 힘들었다는 영업사원

 

결국 테크닉을 익히기위해 수술장면이 나오는 유투브영상을 계속해서 보며 연습했다는 영업사원

 

경험이 쌓여 노련해진 영업사원이 모든 수술을 하고

 

의사는 수술보조만함

 

300명의 의료인들에게 설문한 결과는 놀라웠음.

 

심지어 대학병원에서조차 이런일이 있다고 제보가 들어왔음

 

    

병원에서는 한달에 1500~2000만원주고 전문의를 고용하는것보다

와서 공짜로 수술해주는 영업사원을 쓰는게 이익이라는것

 

  

의료기기업체 입장에서는 수술을 안해주면 거래가 끊기기때문에 어쩔수가 없다고함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