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스포츠채널, TV 40채널 모두 고화질 무료 시청 가능합니다. 아이디,비밀번호,닉네임만 입력하시면 간단 가입가능!!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양의지(32)가 NC 다이노스에서도 두산 베어스 시절의 등번호 25번을 달고 뛴다. 
 
 
다른 등번호의 선택을 고려했지만 사연도 많고 비어 있기에 선택한 번호다.
 
 
NC는 8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사보이 호텔에서 FA(프리에이전트)로 영입한 양의지의 공식 입단식을 진행했다. 
 
 
앞서 NC는 양의지와 지난해 12월 11일 4년 총액 125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이날 행사는 황순현 NC 다이노스 대표 이사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이어 김종문 NC 다이노스 단장의 유니폼 및 모자 전달이 이어졌다. 
 
 
이동욱 NC 감독과 선수 대표 손시헌이 꽃다발을 전했다. 모창민, 이재학까지 기념 촬영에 나섰다.
 
 
양의지는 두산 시절 줄곧 25번을 달고 뛰었다. 
 
 
경찰 야구단 전역 직후에는 46번을 달았는데, 2010년부터 25번을 달고 전성기를 맞이했다.
 
 
이날도 양의지는 25번이 적힌 유니폼을 입었다. 양의지는 같은 번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사연이 많은 번호"라며 
 
 
"사실 제대하고 나서 46번을 달았었는데, 김태형 (두산) 감독님께서 이상하다고 해 25번으로 바꿔주셨다. 
 
 
그 이후로 잘 된 것 같다"고 웃었다.
 
 
이어 양의지는 "사실 25번이 비어있는 번호이기도 했다. 
 
 
새로운 시작이라 번호를 바꾸고 싶긴 했지만, 다른 선수들이 쓰고 있는 번호가 많기 때문에 25번을 선택했다"고 더했다. 
 
 
2018시즌 NC의 25번은 내야수 조평호의 등번호였다. 조평호는 2018시즌 종료 이후 방출돼 마침 번호가 비어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4 르브론-안테토쿤포, NBA 올스타 투표 선두 질주 [2] 스피드TV 2019.01.12
93 클레이 탐슨, 43점 넣는 동안 드리블 단 4회…'효율 甲' [2] 스피드TV 2019.01.12
92 '신성' 데 용, 바르사와 5년 계약 합의...PSG 하이재킹 준비 [10] 스피드TV 2019.01.12
91 무리뉴, '백수' 탈출했다... 아시안컵 해설자로 현장 복귀 [2] 스피드TV 2019.01.12
90 안우진 이어 이학주, 교육장에서 고개 숙인 신인들 [10] 스피드TV 2019.01.12
89 두산 김대한 타자 결정…"신인왕 목표" [10] 스피드TV 2019.01.12
88 부산 KT, 단신 외인 '수난'... 교체 카드 다시 '만지작' [11] 스피드TV 2019.01.12
87 ‘임팩트 없는 1순위’ 박준영, 올해보다 내년 본다 [10] 스피드TV 2019.01.12
86 西언론 "18세 이강인, 꼭 1군서 50경기 이상 뛴 것 같았다" [2] 스피드TV 2019.01.12
85 '에릭센 이적료 3200억!' 토트넘, 레알에 역대 최고액 불렀다 [10] 스피드TV 2019.01.12
84 KT "강백호 연봉 이정후보다 더 준다." [9] 스피드TV 2019.01.12
83 보상선수 구자욱 나성범? FA 보상 신인지명권으로 대체하면 어떨까 [10] 스피드TV 2019.01.12
82 '최악의 먹튀' 챈들러 파슨스, 새 팀 찾을 수 있을까 [2] 스피드TV 2019.01.12
81 "가드 자질 충분" 유재학 감독도 칭찬한 '고졸 신인' 서명진 [10] 스피드TV 2019.01.12
80 ‘북날두’ 한광성, 200만원 받고 나머진 북한에 송금 [1] 스피드TV 2019.01.12
79 손흥민, 리그컵 첼시전 79분 소화…토트넘 1-0 승리 [10] 스피드TV 2019.01.12
78 전력 보강 원하는 LG가 느긋할 수 있는 이유 [2] 스피드TV 2019.01.12
» NC 양의지, 등번호 25번 사연 "김태형 감독님이 바꿔주신..." [2] 스피드TV 2019.01.12
76 하든-아데토쿤보 'MVP' 2파전... 르브론과 커리는? [1] 스피드TV 2019.01.10
75 우리은행, 4.8% 확률 뚫고 2018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 획득 [10] 스피드TV 2019.01.1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