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회원가입 하시면 스포츠채널, TV 40채널 모두 고화질 무료 시청 가능합니다. 아이디,비밀번호,닉네임만 입력하시면 간단 가입가능!!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최고의 공격 본능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이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에서 선발 출전하며 
 
 
2019년 UAE 아시안컵 대표팀 합류를 위한 감각을 계속 끌어올렸다. 
 
 
그러나 최근 6경기 연속 기록 중인 공격포인트 이어가기엔 실패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은 9일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2018~2019 카라바오컵 
 
 
준결승 1차전 첼시와 홈 경기에서 해리 케인과 함께 4-4-2 포메이션의 투톱으로 선발 출격, 
 
 
후반 34분 에라크 라멜라와 교체아웃될 때까지 79분을 뛰었다. 
 
 
손흥민은 지난 달 토트넘이 치른 9경기 중 8경기에 선발 출전하는 강행군 속에서도 공격포인트를 
 
 
속속 챙겨 지난 2015년 프리미어리그 입성 뒤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6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나서 골 혹은 도움을 올렸다. 첼시전까지 공격포인트가 기록될 지 관심이 쏠렸으나 
 
 
소득 없이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손흥민은 이날 첼시전에서도 활발하게 움직였다. 
 
 
특히 전반 3분엔 역습 찬스 때 질풍처럼 상대 페널티지역으로 돌격했다. 
 
 
첼시 수비수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과 몸싸움하는 도중 넘어졌는데 심판은 휘슬 없이 
 
 
그냥 지나가 손흥민 입장에선 아쉬운 장면이 됐다. 이날 경기는 첼시가 전체적으로 더 많은 점유율을 갖고 치르는 경기가 됐다. 
 
 
따라서 손흥민 입장에선 찬스가 적을 수밖에 없었다. 첼시를 이끄는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도 손흥민의 존재감을 
 
 
아는 듯 크리스텐센에게 집중마크를 지시했다. 
 
 
손흥민은 지난 11월 첼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50여m 드리블 뒤 골을 넣은 적이 있다.
 
 
그러나 승리한 팀은 토트넘이 됐다. 토트넘은 전반 27분 케인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잘 꽂아넣어 1-0으로 승리했다. 
 
 
케인은 후방에서 넘어온 볼을 받아 치고들어가다가 파울을 당했다. 
 
 
비디오판독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실수 없이 차 넣었다. 
 
 
첼시는 벨기에 국가대표 에덴 아자르를 중심으로 만회골을 위해 공격 빈도를 늘렸으나 토트넘의 완강한 저항을 뚫지 못했다.
 
 
이제 손흥민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 합류에 단 한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오는 14일 오전 1시30분 역시 웸블리에서 열리는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전이 바로 그 경기다. 
 
 
손흥민은 맨유전을 마친 뒤 곧장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출발, UAE 두바이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한다. 
 
 
7시간 비행을 거쳐 두바이에 도착하면 다시 승용차를 타고 2시간을 달려 UAE 수도이자 중국전 장소인 아부다비에 입성하게 된다.
 
 
토트넘은 오는 21일 풀럼전을 시작으로 프리미어리그 3경기와 리그컵 준결승 2차전, 
 
 
FA컵 32강 크리스털 팰리스전 등 5경기를 손흥민 없이 치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부상설에 휩싸이던 라멜라를 이날 첼시전 후반에 교체로 투입하는 등 
 
 
‘손흥민 공백 메우기’ 리허설에 들어갔다. 최근 12경기에서 9골 6도움의 폭발적인 오름세를 드러낸 
 
 
손흥민의 빈 자리를 어떻게 메워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에서 이탈하지 않고, FA컵 및 리그컵 우승 희망을 키울 지 궁금하게 됐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4 르브론-안테토쿤포, NBA 올스타 투표 선두 질주 [2] 스피드TV 2019.01.12
93 클레이 탐슨, 43점 넣는 동안 드리블 단 4회…'효율 甲' [2] 스피드TV 2019.01.12
92 '신성' 데 용, 바르사와 5년 계약 합의...PSG 하이재킹 준비 [10] 스피드TV 2019.01.12
91 무리뉴, '백수' 탈출했다... 아시안컵 해설자로 현장 복귀 [2] 스피드TV 2019.01.12
90 안우진 이어 이학주, 교육장에서 고개 숙인 신인들 [10] 스피드TV 2019.01.12
89 두산 김대한 타자 결정…"신인왕 목표" [10] 스피드TV 2019.01.12
88 부산 KT, 단신 외인 '수난'... 교체 카드 다시 '만지작' [11] 스피드TV 2019.01.12
87 ‘임팩트 없는 1순위’ 박준영, 올해보다 내년 본다 [10] 스피드TV 2019.01.12
86 西언론 "18세 이강인, 꼭 1군서 50경기 이상 뛴 것 같았다" [2] 스피드TV 2019.01.12
85 '에릭센 이적료 3200억!' 토트넘, 레알에 역대 최고액 불렀다 [10] 스피드TV 2019.01.12
84 KT "강백호 연봉 이정후보다 더 준다." [9] 스피드TV 2019.01.12
83 보상선수 구자욱 나성범? FA 보상 신인지명권으로 대체하면 어떨까 [10] 스피드TV 2019.01.12
82 '최악의 먹튀' 챈들러 파슨스, 새 팀 찾을 수 있을까 [2] 스피드TV 2019.01.12
81 "가드 자질 충분" 유재학 감독도 칭찬한 '고졸 신인' 서명진 [10] 스피드TV 2019.01.12
80 ‘북날두’ 한광성, 200만원 받고 나머진 북한에 송금 [1] 스피드TV 2019.01.12
» 손흥민, 리그컵 첼시전 79분 소화…토트넘 1-0 승리 [10] 스피드TV 2019.01.12
78 전력 보강 원하는 LG가 느긋할 수 있는 이유 [2] 스피드TV 2019.01.12
77 NC 양의지, 등번호 25번 사연 "김태형 감독님이 바꿔주신..." [2] 스피드TV 2019.01.12
76 하든-아데토쿤보 'MVP' 2파전... 르브론과 커리는? [1] 스피드TV 2019.01.10
75 우리은행, 4.8% 확률 뚫고 2018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 획득 [10] 스피드TV 2019.01.10
Close